등록된 설문조사가 없습니다.
 

고병인소장 칼럼 [들소리신문]구원하고 돌보려는 동반의존자
2015-12-17 14:28:27
고병인가족상담연구소 <> 조회수 2405
14.52.35.32
> 말씀&칼럼 > 건강칼럼
구원하고 돌보려는 동반의존자
 
[1582호] 승인 2015.12.16  12:09:14
 

동반의존자들은 남편이나 자녀들을 구출해내려고 노력한다. 하지만 동반의존자는 구원자이자 일을 가능하게 하는 조장자(enabler) 이다. 그들은 온 세상 사람에게 위대한 대모이거나 대부처럼 행동한다.

동반의존자들은 다른 사람이 스스로 감당해야 하는 책임들로부터 그들을 구해낸다. 예를 들면 늦잠을 자는 아이들을 매일 같이 깨어주는 엄마, 배우자의 술값이나 도박 빚을 대신 갚아주는 아내. 동반의존자들은 자녀와 배우자를 위해 그들의 책임을 떠맡아 돌본다. 그런 후에 자녀와 배우자에게 주었던 것들 때문에 그들에게 화를 낸다. 이용당했다는 기분이 들고 스스로 낙담한다. 이런 상황들이 구원자, 박해자, 희생자의 삼각형을 구성하는 유형들이다.

구원하는 일과 돌보는 일은 동의어이다. 그 용어들의 정의는 ‘조장하는 일(enabling)’이라는 개념과 아주 밀접하게 연관된다. 조장은 치료현장에서 사용하는 특수용어로, 파괴적인 행태의 도움을 의미한다. 이를테면 알코올중독자를 돕는 행위가 오히려 술을 계속 마시도록 도와주는 꼴이 되고, 술로 인한 고통스러운 결과를 경험하지 못하게 하는 상황을 초래한다. 예를 들면 남편이 음주상태에서 전선주를 들이받고 차량이 파괴되자 아내가 운전하다가 저지른 사고라고 대신 신고하는 경우다. 어떤 의미에서 이러한 행위는 알코올중독자가 계속 술을 마실 수 있는 더 좋은 조건을 조성해 준다. 이러한 행동들을 조장하는 행동이라고 부른다.

동반의존 된 가족들이 남편이나 자녀들의 일(생각, 감정, 결정, 행동, 성숙, 행복, 문제, 운명)에 책임을 지려고 할 때마다 그것을 구원하는 일이 된다. 구원하고 돌보는 행동에는 다음과 같은 것들이 있다. 진짜 하고 싶지 않은 일을 하는 행동, 속마음은 ‘아니요’라고 하면서 겉으로는 ‘예’라고 하는 행동, 상대방이 충분히 해낼 수 있고 스스로 해야만 하는 일인데도 대신해주는 행동(과보호 엄마), 부탁을 받지 않았고 서로 합의하지 않았는데도 미리 나서서 사람들의 필요를 채워주려는 행동, 도와달라는 요청을 받았지만 자기 몫 이상으로 과도하게 도움을 주는 행동, 특별한 상황에서 자신이 받았던 것보다 더 많은 것을 계속 주려는 행동, 사람들의 감정을 고쳐보려는 행동, 상대방보다 더 잘 알고 있기 때문에 그 사람의 생각을 대신하려고 하는 행동, 상대방의 의견을 대변해 주는 행동, 사람들이 만들어 낸 결과에 대해서까지 고통을 자초하는 행동, 사람들을 대신해서 그들의 문제를 해결해 주는 행동, 공동 협력이 필요한 상황에서 상대방보다 더 많은 관심과 행동을 쏟아 붓는 행동, 원하는 것과 필요한 것 그리고 바라는 것이 있는데 요청하지 않는 행동 등이다.

 
 
고병인 소장의 다른기사 보기  


연구소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이트맵
고병인가족상담연구소 | 사업자:720-80-00595
TEL : 02-3473-8777 | FAX : | EMAIL : recoverykorea@hanmail.net
서울 서초구 서초중앙로 118 (서초동, 카이스시스템빌딩) 7층